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NG생명, 보험료 낮춘 종신보험 20~30대 비중 70% 육박

최종수정 2016.07.28 09:35 기사입력 2016.07.28 09:35

댓글쓰기

ING생명, 보험료 낮춘 종신보험 20~30대 비중 70% 육박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ING생명이 해지환급금을 줄이는 대신 보험료를 낮춘 '용감한 오렌지 종신보험의 20~30대 가입자 비중이 전체 가입자의 70%에 육박했다.

ING생명은 지난 1년간 '용감한 오렌지 종신보험' 가입현황을 분석한 결과 20·30대 가입률이 전체 가입자의 68.3%를 차지한다고 28일 밝혔다.
자사의 기존 종신보험에 가입한 같은 연령대 고객 비율인 47.4%보다 20.9%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또한 '용감한 오렌지 종신보험'의 계약자 중 48.1%는 사망보장금액을 5000만원에서 1억원 미만으로 가입해 기존 종신보험보다 24.3%포인트 높았다. 1억원 이상에서 3억원 미만인 경우도 32.4%를 차지했다.

'용감한 오렌지 종신보험'의 월평균 납입보험료는 18만7000원으로 기존 종신보험 30만3천원의 61.7% 수준에 불과해 주머니가 가벼운 젊은 층이 대거 가입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익진 ING생명 마케팅본부 부사장은 "이 상품을 출시하면서 지금과 같이 저금리가 지속되는 상황에 고객의 입장에서 가치를 창출할 방안에 대해 고민했었다"며 "지난 1년간의 가입 결과를 보니 보험료 수준을 낮춰 고객들이 계약을 장기간 유지하는 데 도움을 주고 제대로 된 보장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했던 의도가 잘 맞아떨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용감한 오렌지 종신보험은 출시 1년 만에 약 5만7006건, 월 납입 초회보험료 누적 106억원 이상 판매됐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