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상진 “전현무보다 자신 있는 건 외모 말고 요리 …김소영 아나운서에게 파스타 해준다"

최종수정 2016.07.28 09:00 기사입력 2016.07.28 09:00

댓글쓰기

오상진 수요미식회/사진= tvN 제공

오상진 수요미식회/사진= tvN 제공


[아시아경제 김민재 인턴기자] 오상진이 김소영 아나운서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27일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에는 오상진, 산다라박, 임형준이 출연했다.
오상진은 이날 "전현무보다 더 자신 있는 건 외모가 아니라 요리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현무씨가 지금은 혼자 살지만 전현무씨는 부모님한테 얹혀살았다. 대학교 1학년 때부터 독립해서 조금씩 요리를 하다보니까, 요즘은 그래도 꽤 자신이 있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그러자 전현무는 오상진의 여자친구 김소영 아나운서를 언급하며 "그분이 있잖아요, 그분에게도 요리를 좀 해주나요?"라고 묻자 오상진은 집에 초대를 한다고 밝혔다.

오상진은 "여자친구 초대를 하고는 한다. 파스타나 양식 요리 해준다"고 말하며 자신이 할 줄 아는 요리들을 여러 가지 언급했다. 이를 듣고 있던 전현무는 짐짓 부러움과 질투가 섞인 표정과 목소리로 "잘 알겠습니다"라며 단답해 출연진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오상진은 "제가 좀 자랑하는 것 같나요?"라며 되물었고, 전현무가 대답을 하려고 하자 황교익 칼럼니스트가 먼저 "정상적으로 잘 살고 있다"고 운을 떼며 전현무를 바라보면서 "이렇게 살아야 한다"고 재치 있는 훈수를 둬 출연진을 폭소케 했다.

한편 오상진과 MBC 김소영 아나운서는 지난 4월 공식연인임을 인정한 바 있다. 두 사람은 오랫동안 선후배 사이로 지내다가 1년 전부터 연인 사이로 발전을 했다.

김민재 인턴기자 mjlovel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