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남3구에서도 '여학생' 영어성적이 우위

최종수정 2016.07.28 07:36 기사입력 2016.07.28 07:36

댓글쓰기

윤선생, 전국·전학년에서 여학생 성적이 높아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전국적으로, 전학년에 걸쳐 여학생들의 영어 성적이 남학생보다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이 지난 1~6월 자사 회원 중 5만2618명(남 2만6976명·여 2만5642명)의 Y-SLI 성취도 점수를 분석한 결과, 여학생의 점수는 평균 62.4점으로 남학생 평균 58.5점보다 3.9점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Y-SLI(Yoon's Self-directed Learning Index·윤선생 자기주도학습지수)는 매일매일의 영어학습 '성실도'와 '성취도'를 수치화해 제시해주는 지표로, 학습과정과 학습결과를 모두 측정·평가할 수 있다. 이번 통계는 이 가운데 성취도(평가점수) 항목만 추출해 100점 만점으로 환산했다.

여학생과 남학생의 점수 격차는 미취학 어린이부터 중학교 3학년에 이르기까지 모든 학년에서 나타났다. 특히, 초등학교 1학년부터 학년이 올라갈수록 차이가 점점 크게 벌어져 고학년이 되는 초등학교 4학년 때 남학생 59.6점, 여학생 65.2점으로 가장 큰 차이(5.6점)를 보였다.
지역별로도 전국 모든 지역에서 여학생이 우세했다. 그 중 경북 지역의 남학생이 평균 57.0점, 여학생이 평균 62.8점으로 5.8점의 가장 큰 차이를 보인 반면 울산에서는 남-여 성취도 평균의 차이가 2.6점으로 가장 작았다. 서울의 경우 남학생이 61.9점, 여학생이 66.0점으로 4.1점의 차이를 나타냈다.

특히 서울 강남3구의 경우 남-여 학생의 성취도 차이는 강남구가 5.6점, 서초구 5.0점, 송파구 6.1점으로, 전체 남녀 성취도 차이(3.9점) 및 서울 평균 남녀 성취도 차이(4.1점)보다 두드러졌다.

반면, 성적이 상위권으로 갈수록 남녀 학생의 점수차는 좁아졌다. 남녀 상위 10%의 성취도를 비교한 결과, 여학생은 평균 90.4점, 남학생은 89.0점으로 1.4점의 점수차를 기록했다.

정현 윤선생국제영어교육연구소 수석연구원은 "Y-SLI 중 성실도 항목을 분석해 봐도 여학생들이 남학생보다 우위를 점하고 있다"며 "모든 공부가 마찬가지겠지만 그 중에서도 영어는 매일 꾸준히 공부해야 성과가 나타나는 과목인데, 여학생들의 집중력과 성실도가 상대적으로 높다 보니 이같은 결과가 나온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