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당 "추경 시정연설, 김빠진 맥주 같다…일자리 창출 고민 없었다"

최종수정 2016.07.27 17:32 기사입력 2016.07.27 17: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국민의당은 27일 황교안 국무총리가 대독한 박근혜 대통령의 추가경정예산 시정연설에 대해 "김빠진 맥주나 다름없다"고 혹평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일자리 창출 마중물이라는 대통령의 표현과 달리 현실을 전혀 반영하지 못한 실속 없는 말잔치에 불과했다"며 "구조조정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어떤 추경이 되어야 하는지 고민한 흔적이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일자리 창출 마중물이라는 대통령의 표현과 달리 현실을 전혀 반영하지 못한 실속 없는 말잔치에 불과했다"면서 "구조조정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어떤 추경이 되어야 하는지 고민한 흔적이 보이지 않는다"고 질타했다. 이어 그는 "그저 신속한 처리를 요청하면서 국회를 향해 졸라대기 급급한 모습이었다"고 지적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추경은 현 시점에서 반드시 필요한 곳에 단비가 되어야 할 예산"이라며 "실망스럽게도 정부의 추경안은 정부 주장과 달리 생색내기에 불과하다. 정부는 구조조정 대책이나 맞춤형, 청년, 저소득층 일자리 창출을 위한 실효적인 배분을 하지 못했고, 국민들의 가계 부담을 줄이거나 구조개혁을 통한 산업 활성화로 볼만한 내용도 담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누리과정 예산 문제, 신규 일자리가 대부분 한시적 공공기관 일자리에 불과한 점 등을 들며 "누구를 위한 추경인지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국민의당은 일자리와 민생에 실질적 도움이 되는 추경을 주장해 왔다"며 "이번 추경안에 대한 현미경 심사를 통해 청년, 노인, 저소득층 및 구조조정의 피해를 실효적으로 줄이는 방안을 강구하고, 수년간 갈등이 반복된 누리과정 예산에 대해서도 근본적 해결방안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