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윌리엄그랜트앤선즈, 세계 3대 주류품평회 ISC 올해의 증류소 선정

최종수정 2016.07.27 08:53 기사입력 2016.07.27 08:53

댓글쓰기

싱글몰트 위스키 ‘글렌피딕’, ‘발베니’ 도 주요 트로피 수상
윌리엄그랜트앤선즈, 세계 3대 주류품평회 ISC 올해의 증류소 선정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윌리엄그랜트앤선즈가 지난 6월 영국 런던에서 개최된 ‘2016 국제 위스키 품평회(ISC)’에서 ‘올해의 증류소’로 선정됐다. 또한 ‘올해의 스카치 위스키 제조사’와 ‘올해의 리큐르 제조사’까지 수상하는 영예를 누렸다.

이번 품평회에서 윌리엄그랜트앤선즈는 제품 브랜드 별로도 다양한 수상을 기록했다. ‘글렌피딕’과 ‘발베니’는 싱글몰트 위스키 부문에서 트로피를 차지하며 최고의 싱글몰트 위스키에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또한 리큐르 분야에서는 영국의 대표 리큐르인 ‘드람뷰이’가 최고로 꼽혔다.
이 밖에도 글렌피딕, 발베니, 그란츠, 몽키숄더, 튤라모어 듀 등 각 브랜드의 다양한 제품들이 23개의 골드 메달을 포함해 총 64개의 메달을 휩쓸며 그 가치와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김일주 윌리엄그랜트앤선즈코리아 대표는 “국제 위스키 품평회 수상은 세계적인 업계 전문가들에게 인정 받는 명예로운 업적”이라며 “129년 간 5대 째 가족 경영을 통해 장기적인 비전으로 품질 관리를 해 온 윌리엄그랜트앤선즈의 기업 이념이 최고의 결과를 낳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최근 한국 시장을 겨냥한 저도수 위스키 ‘그린자켓’을 출시하며 시장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기도 하다.
한편, 국제 위스키 품평회는 1969년 영국에서 시작됐으며 매년 전 세계 70여개 국가에서 약 1000여 제품이 출품돼 열띤 경쟁을 펼치는 세계적 권위의 위스키 품평회다. 윌리엄그랜트앤선즈는 지난 2015년에도 이 대회에서 ‘올해의 스카치 위스키 제조사’로 선정되는 등 최고의 위스키 제조사로서 인정받은 바 있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