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습기 살균제 판매한 헨켈 "피해 신고 접수된 바 없어"

최종수정 2016.07.27 00:45 기사입력 2016.07.27 00:45

댓글쓰기

2007년 9월부터 홈키파 가습기 싹 제품 판매
2009년 1월 제품 판매 중단
판매수 1만1028개, 소비자와 고객사에게 진심으로 사과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가습기 살균제를 생산·판매한 것으로 드러난 헨킬 코리아가 "현재까지 소비자로부터 피해 신고가 접수된 바 없다"고 26일 공식 입장을 밝혔다.
헨켈은 이날 입장 자료를 내고 "헨켈 코리아는 2007년 9월부터 가습기 살균제인 '홈키파 가습기 싹' 제품을 생산 및 판매하기 시작해 2009년 1월 제품 판매를 중단했다"고 말했다.

헨켈은 "총 2만1576 개의 제품을 생산했으며, 그 중 1만1028개 제품을 판매했다"면서 "해당 제품 생산은 판매부진 등의 이유로 약 1년만에 중단됐고 , 그 이후 미 판매 분량은 전량 폐기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제품에 사용된 성분은 CMIT와 MIT로 제품과 관련해 소비자로부터 피해 신고가 접수된 바는 없다"고 덧붙였다.

헨켈은 "추후 있을 수 있는 관계 당국이나 소비자들의 추가 문의에 대하여 최대한 성실히 협조하도록 하겠다"면서 "이번 일로 소비자와 고객사들에게 불편과 우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사과 드리며 당사는 소비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신뢰받는 기업이 되겠다"고 언급했다.
헨켈은 국내에서 홈키파와 세탁세제 퍼실 등을 판매하고 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