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현대차 상반기 실적]신흥시장 부진에 판매 감소…영업익 7%↓(상보)

최종수정 2016.07.26 14:03 기사입력 2016.07.26 14: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현대자동차의 영업이익이 올해 2분기에 소폭 개선됐지만 상반기 누적으로는 전년 동기 대비 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자동차는 26일 서울 본사에서 2016년 상반기 경영실적 컨퍼런스콜을 갖고 올해 상반기까지 누계 실적이 판매 239만3241대, 매출액 47조273억원(자동차 36조6596억원, 금융 및 기타 10조3677억원), 영업이익 3조1042억원, 경상이익 4조5450억원, 당기순이익 3조5321억 원(비지배지분 포함)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2016년 상반기 글로벌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0.9% 감소한 239만3241대를 판매했다. 국내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4.4% 증가한 35만6대를 판매했으나 해외시장에서 1.8% 감소한 204만3235대의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판매 감소에도 불구하고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제네시스 브랜드 판매 확대에 힘입어 믹스가 좋아지고 금융 부문 매출이 증가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7.5% 늘어난 47조273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원가율은 국내공장 수출 감소에 따른 공장 가동률 하락 및 신흥국 환율 약세 영향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0.8% 포인트 상승한 80.3%를 기록했다.
영업부문 비용은 스포츠 마케팅 및 제네시스 브랜드 출시 등으로 마케팅 관련 활동이 증가하고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선행기술 투자를 확대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9.3% 증가한 6조1583억원을 나타냈다.

그 결과 2016년 상반기 누계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7.0% 감소한 3조1042억 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률 또한 6.6%를 나타내며 전년 동기 대비 1.0% 포인트 하락했다.

경상이익과 순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1%, 6.4% 감소한 4조5450억원, 3조5321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에는 128만5860대를 판매하고 24조6767억 원의 매출액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0.6% 증가한 1조7618억원을 나타냈다.

현대차 관계자는 "신흥시장 수요 부진 등의 영향으로 국내공장 수출 물량이 감소하며 판매가 지난해 상반기보다 줄었다"면서 "판매 믹스 개선 등으로 매출액은 증가했으나 판매 감소로 대당 고정비가 상승하고 신흥국 통화 약세 부담이 지속되면서 상반기 실적이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 전망에 대해 "전세계적으로 경기 불확실성이 확대되며 시장 예측이 쉽지 않지만 글로벌 자동차 시장 변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며 판매 확대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하반기에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공급을 더욱 확대하고 제네시스 브랜드의 글로벌 시장 출시를 본격화하면서 추가적인 판매 믹스 개선이 기대되고 이종통화 약세에 따른 부담도 다소 완화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수익성이 점진적으로 향상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