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농어촌 공사, 2025년까지 73MW 수상태양광 개발 마스터플랜 확정

최종수정 2016.07.18 16:39 기사입력 2016.07.18 16:39

댓글쓰기

"세계 최대규모 ‘영암호 수상태양광사업’도 내달 중 재공고 내고 본격화"
"수상태양광 입지 보유 1,320여MW, 신재생에너지사업 핵심 주체로 부상 "


[아시아경제 박호재 기자]지난 6월 8일 태양광 발전시절 설치를 위한 수면임대 제안공고가 취소된 바 있는 영암호 수상태양광 저수면 임대사업이 내달 중 재공고를 내고 본격화될 전망이다.

영암호 수상태양광 사업은 연간 1억 1,800kwh의 전력생산이 가능한 80MW급 세계 최대규모의 발전설비 사업으로 국내외 업계는 물론 지역민들의 관심이 높았던 것만큼 향후 재개될 사업전개 과정에 다시 눈길이 모아지고 있다.

18일 한국농어촌공사는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해 2025년까지 추진하는 신재생에너지사업 마스터플랜을 확정했다.

마스터플랜에 따르면 육상태양광 및 소수력 등 일부 신재생에너지사업과 함께 총량 72.9MW 규모에 달하는 수상태양광단지를 개발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으며, 공사가 보유한 3,400여개 저수지 중 직접 사업개발이 가능한 38개 저수지를 대상으로 계획이 수립됐다.
공사 관계자는 “최근 전라남·북도와 경상남·북도 등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전력계통 연계가 어려워지면서 수상태양광 개발입지도 갈수록 축소되고 있다”며 “현실적으로 사업이 가능한 대상지를 우선 선정해 실행에 초점을 맞춘 이번 계획으로 수상태양광 개발사업에 숨통이 트일 것이 기대되고 있다”며 마스터플랜 수립의 취지를 밝혔다.

또 관계자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최근 발표한 1MW 이하 신재생에너지설비에 대해 무제한으로 계통연계를 할 수 있도록 허용한 ‘에너지신산업 성과확산 및 규제개혁 종합대책’이 가시화되면 저수지 수상태양광 개발입지도 더욱 확장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번 마스터플랜에선 영암호 사업을 비롯해 담수호를 대상으로 한 대규모 수상태양광 사업은 일단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다.

공사측은 면적이 넓어 사업규모를 책정하기 어렵고, 또 민간업자에게 저수지면을 임대하는 방식의 특수성 등 다양한 변수가 존재해 장기계획을 세우기 어렵다는 점 때문에 마스터플랜에 포함시킬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마스터플랜 수립으로 농어촌공사는 자체 보유한 수상태양광 입지에 더불어 영암호·삽교호·아산호·금호호 등 담수호를 포함할 경우 총량 1,320여 MW 규모까지 늘어나 수자원공사와 함께 국가 신재생에너지사업을 이끌어 갈 핵심 주체로 떠올랐다.

한편 이번에 수립된 마스터플랜은 업계에 곧 공개될 예정이다.

박호재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