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뎀바 바 “이런 게 인생이다, 상대 순시앙 비난 말라”

최종수정 2016.07.18 18:13 기사입력 2016.07.18 18:13

댓글쓰기

사진=BBC SPORT 보도화면 캡처

사진=BBC SPORT 보도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재원 인턴기자] 중국 슈퍼리그 상화이 선화의 뎀바 바(31)가 경기 도중 다리 비·경골이 모두 골절되는 부상을 당한 가운데 상대 수비수 순시앙을 향한 비난을 자제해줄 것을 당부했다.

뎀바 바는 17일(한국시간) 홍커우 스타디움에서 열린 상하이 상강과의 리그 17라운드 경기에서 후반 18분 상대 수비수 순시앙에게 왼쪽 종아리 부분을 걷어차여 다리가 골절됐다.

부상 직후 응급처치를 받은 뒤 병원으로 이송된 뎀바 바는 “직접 병실 밑으로 내려가 나를 걱정해 주는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은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런 게 인생이다. 순시앙을 비난하지는 말라”고 당부했다. 순시앙은 경기 종료 후 뎀바 바가 치료 받고 있는 병원에 직접 찾아가 사과했다.

한편 뎀바 바는 중국 슈퍼리그 이번 시즌 18경기에서 14골을 기록하며 득점 선두에 올라 있는 가운데 초기 진단 결과 회복 기간이 최소 7~8개월인 것으로 전해져 시즌 아웃이 유력한 상황이라는 분석이다.
김재원 인턴기자 iamjaewon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