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쿠션에서 마스크팩으로'…복합 기능성 시장 판 커진다

최종수정 2016.07.18 14:58 기사입력 2016.07.18 14:58

댓글쓰기

지난해 기능성 화장품 생산실적, 3조8559억원…전체 36% 차지
복합 기능성 화장품의 비중이 급증

'쿠션에서 마스크팩으로'…복합 기능성 시장 판 커진다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복합 기능성 화장품이 주목받고 있다. 각각의 기능성 제품을 따로 바르는 시간을 절약할 수 있어 직장여성들에게 인기가 높기 때문인 것으로 판단된다.

18일 BNK투자증권에 따르면 지난해 기능성 화장품 생산실적은 3조8559억원으로, 전체 화장품의 36%를 치지했다.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매출은 연평균 14% 신장했다.

기능성화장품 제품 유형도 로션, 크림 등 기초화장품 군에서 최근에는 마스크팩, 비비크림, 쿠션 팩트 등으로 다양화됐다.

특히 최근들어서는 2가지 이상의 기능이 동시에 포함돼 있는 복합 기능성 화장품의 비중이 급증했다. 최근 6년간 복합기능성 화장품 매출은 연평균 38% 증가했다. 반면 미각 기능성 부분은 2010년 19%에서 지난해 9%까지 감소했으며, 자외선 차단부문도 2010년 31%에서 지난해 10%까지 줄었다.

지난 5월 화장품법 개정으로 기능성 화장품의 범위가 미백, 주름개선, 자외선 차단에서 모발의 색상을 변화·제고하거나 피부건조, 갈라짐, 각질화 등 개선하는데 도움을 주는 제품까지 확대됨에 따라 기능성 화장품 시장은 전체 시장의 50%를 상회할 것으로 BNK투자증권은 판단했다.
중국 화장품 시장에서도 기능성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중국의 한국의 기능성 화장품을 특수용도 화장품이나 비특수용도 화장품으로 분류한다. 특수용도 화장품에는 자외선 차단 기능성과 미백이 포함돼 있고, 비특수용 화장품에는 주름개선 항목이 포함된다. 중국 위생 행정 허가 등록 승인 현황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2년 13%(1만460건)에서 지난해 21%(1만3693건)로 증가했다. 아모레퍼시픽의 아이오페 에어쿠션은 해외에서 2014년 300만개가 팔렸다.

쿠션 팩트에 이어 주목받고 있는 복합기능성 제품은 마스크팩이다. 저렴한 가격에 스킨, 로션, 에센스, 수분크림을 한번에 바른 효과를 가져다주는 것 뿐만 아니라 미백, 주름개선, 여드름 진정, 피부 장벽강화 등 다양한 기능을 가진 제품들이 출시되면서 한국 및 중국소비자들에게 1일1팩 열풍을 몰고 왔다.

지난해 중국의 마스크팩 시장규모는 300위안으로 추정되며,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연평균 26% 성장한 것으로 추정된다. 2020년까지 중국 마스크팩 시장은 연평균 20% 증가해 시장규모는 778억위안이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 마스크팩 시장규모는 지난해 전년대비 37.1% 증가한 4000억원으로 추정됐다. 올해는 20% 증가한 4800억원으로 예상된다.

이승은 BNK투자증권 연구원은 "방한 중국 관광객의 주요 쇼핑품목으로 60% 이상이 화장품을 구매하고 있으며, 이 중 대다수가 마스크팩을 구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2020년까지 한국 마스크팩 시장 역시 연평균 20% 증가해 시장규모는 1조원이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