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화장품업체, 2Q 영업익 34% ↑…비중확대"

최종수정 2016.07.18 08:13 기사입력 2016.07.18 08: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현대증권은 18일 화장품 업체의 2분기 이익 성장률이 크게 증가할 것이라며 '비중확대(Overweight)' 투자의견을 제시했다.

이달미 현대증권 연구원은 "화장품 업종 중 당사 커버리지 업체의 2분기 합산 실적은 매출액이 전년 대비 21.1% 늘어난 3조7070억원, 영업이익이 34.7% 증가한 5760억원 시현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그는 "면세점 채널의 비중이 높은 대형사들의 경우 2분기 면세점 채널의 고성장세로 호실적을 기록할 것"이라며 "화장품 제조자 개발생산(ODM) 업체들의 경우 국내 글로벌 브랜드향 수출 비중 증가, 중국 법인에서의 실적 호조세가 이어지면서 2분기에도 높은 이익성장률을 나타낼 것"이라고 분석했다.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가 화장품 업종에 단기적으로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내다봤다. 이 연구원은 "사드 배치로 인해 중국의 경제적 보복에 대한 우려는 있지만 정치적인 이슈가 문화적 이슈로 영향을 줄 지에 대해서는 좀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중국에 대한 각종 규제 리스크의 영향을 상대적으로 덜 받는 업체들로 이미 중국 시장에서 브랜드 인지도가 높은 아모레퍼시픽 을 대형주 최선호주(톱픽)으로 유지하고 중국 현지에 공장을 보유한 화장품 ODM 업체인 한국콜마 를 톱픽으로 선정했다"며 "중소형주 중에서는 내수 비중이 높으면서 2016년 실적 턴어라운드가 예상되는 에이블씨엔씨 , 신공장 완공으로 중장기적인 이익개선이 예상되는 연우 를 추천한다"고 밝혔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