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NS 활용한 터키 대통령 vs 전통 매체 활용한 쿠데타 세력, 그 승자는?

최종수정 2016.07.18 11:47 기사입력 2016.07.18 11:47

댓글쓰기

터키 에르도안 대통령 / 사진=CNN turk 방송화면 캡처

터키 에르도안 대통령 / 사진=CNN turk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태우 인턴기자] 전통적인 방법으로 쿠데타를 시도한 터키 군부는 6시간만에 막을 내렸고 소셜미디어를 적극적으로 활용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자신의 건재함을 과시하며 지지자를 결집했다고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와 미국 CNN방송 등이 17일 분석했다.

터키 남서부 에게해 휴양지인 이즈미르에서 휴가 중이던 에르도안 대통령은 16일 오전 12시24분 아이폰 영상통화인 '페이스타임'을 이용해 CNN튀르크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인터뷰에서 "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거리, 광장, 공항으로 나가 정부에 대한 지지와 단결을 보여달라"고 국민에게 호소했다.

아이폰 속 페이스타임 화면에 에르도안 대통령이 나오자 지지자들은 본격적으로 거리로 나와 군부 쿠데타 세력에 맞섰다.

또 그는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터키 국민의 결집을 촉구하고 쿠데타를 모의한 세력에 대해서도 혹독한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지역 이슬람 성직자를 통해 '거리로 나가라'는 대통령의 메시지가 전달되고 국민은 이를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으로 재확산하며 지지했다.
6시간만에 쿠데타가 결국 실패로 끝났다는 사실은 소셜미디어와 함께 전통 미디어인 TV 방송을 통해 알리기도 했다.

FT는 에르도안 대통령이 소셜미디어를 활용해 실시간으로 이목을 끌어 단시간에 지지자를 결집하고 단결시킨 덕분에 쿠데타 세력을 격퇴할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김태우 인턴기자 ktw103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