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상호 "진경준 구속, 법무부장관·검찰총장 '사퇴' 거론해야"

최종수정 2016.07.18 09:46 기사입력 2016.07.18 09:46

댓글쓰기

우상호 "진경준 구속, 법무부장관·검찰총장 '사퇴' 거론해야"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8일 진경준 검사장 구속에 대해 "이 문제는 법무부 장관과 검찰 총장의 거취 문제, 사퇴를 거론해야 할 사안"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비대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직 검사장이 비리 혐의로 구속되는 초유의 사건이 발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김현웅 법무부 장관이 대국민 사과를 했지만 대국민 사과로 넘어갈 문제가 아니라고 규정한다"면서 "사과라고 하는 것은 실수를 했거나 또 국민들이 사과 정도로 넘어갈 수 있는 사소한 잘못이 있을 때 하는 것이지 조직 내부의 구조적 문제 때문에 생긴 비리, 부정부패는 사과하고 넘어갈 문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어 "이 문제가 밝혀지는 과정 자체에서 상당히 심각한 문제점 느낀다"면서 "100일간 야당과 시민사회단체가 지적할 때 끄떡없이 버티다가 특임검사를 투입한지 10여일 만에 혐의가 드러나 구속까지 이르게 됐다. 특임검사를 임명하지 않았다면 이 사건이 묻힐 수도 있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 원내대표는 공직자비리수사처 신설 등 검찰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검찰의 거듭나기는 결국 특임검사에 준하는 견제장치가 있어야만 가능하단 것을 알게 됐다"면서 "공직자비리수사처를 만들지 않고선 검찰 내 권력자들 내에 일어나는 은밀한 거래, 부정부패 등을 막을 수 없단 게 이 사건을 통해 확인됐다"고 했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