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계란 섭취, 콜레스테롤 수치와 무관하다"

최종수정 2016.07.18 09:56 기사입력 2016.07.18 09:48

댓글쓰기

국내 연구팀, 관련 리뷰 논문 발표

[사진=아시아경제 DB]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계란 섭취와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는 무관하다는 리뷰 논문이 나왔다.

성균관대 의대 강북삼성병원 내분비내과 이은정 교수는 "최근 여러 연구를 통해 계란 섭취와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은 관련성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18일 발표했다. '리뷰논문'에서 이 교수는 "계란을 하루 1개 이상 섭취해도 심혈관 질환 위험을 높이지 않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기술했다.

일반인에선 계란 섭취와 심혈관 질환의 연관성이 입증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최근 미국 정부가 식품 섭취 가이드라인에서 콜레스테롤 섭취 제한을 철회한 것은 '당위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올 1월 미국 정부가 발표한 '미국인을 위한 식이 가이드라인 2015∼2020년'은 전 세계에 큰 반향을 일으켰다. 2010년 가이드라인엔 포함돼 있던 내용 중 한 가지(콜레스테롤 섭취 하루 300㎎ 이내 권고)를 제외시켰기 때문이다. 미국인이 하루에 음식을 통해 섭취하는 콜레스테롤의 양이 300㎎을 넘지 않고 여러 연구를 통해 콜레스테롤 섭취량과 심혈관 질환 발생률의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미국심장협회(AHA)도 2013년 "음식을 통한 콜레스테롤 섭취가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증가시킨다는 증거가 충분하지 않다"고 발표한 바 있다.

국내에선 이와 관련된 가이드라인의 개정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의 '2015년 이상지질혈증 치료지침'(제 3판)에선 기존의 콜레스테롤 섭취 제한량(하루 300㎎ 미만)을 유지시켰다. 정부의 '한국인을 위한 영양섭취 권고안'에도 "하루 콜레스테롤 섭취량이 300㎎을 넘어선 안 된다"고 명시돼 있다.
콜레스테롤 함유 대표 식품은 계란·유제품·육류 등이다. 계란 한 개엔 185∼240㎎의 콜레스테롤이 들어있다. 한국인의 연간 계란 소비량은 2013년 현재 1인당 242개다.

이 교수는 '리뷰논문'에서 계란 섭취량과 심장병 발생률의 관련성을 추적한 대규모 역학조사 결과를 소개했다. 미국 프래밍햄에서 실시된 연구(Framingham Heart Study)에선 매주 계란을 2.5개 미만으로 섭취하는 남성과 7개 이상 먹는 남성의 심장병 발생 위험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발표된 메타연구(8개의 논문과 17개의 리포트 통합 분석) 결과에서도 매일 1개 이상의 계란을 먹은 사람에서 관상동맥질환(심장병)·뇌졸중이 증가되지 않았다. 이 교수가 '계란을 하루 1개 이상 섭취하는 것이 심혈관 질환 위험을 높이지 않는다'고 본 것도 이런 연구결과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내린 결론이다.

다만 당뇨병 환자 등 심혈관 질환 고(高)위험 집단에선 계란 섭취 제한이 필요할 수 있다고 봤다.

이 교수는 "계란은 아미노산 조성이 우수한 완전 단백질 식품"이며 "비타민A·리보플래빈(비타민 B2)·비타민B12·엽산(비타민B군의 일종)·비타민D·비타민E·비타민K·칼슘·철분·콜린·셀레늄·베타카로틴·루테인·제아잔틴 등 인체에 필수적 영양소를 골고루 함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