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매주 화요일, 지하철 타고 가면 영화가 7000원

최종수정 2016.07.18 11:15 기사입력 2016.07.18 11:15

댓글쓰기

대중교통이용 활성화 캠페인 포스터(제공=서울시)

대중교통이용 활성화 캠페인 포스터(제공=서울시)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오는 19일부터 12월 27일까지 매주 화요일마다 지하철을 타고 극장에 가면 7000원에 영화를 볼 수 있는 이벤트가 시행된다.

서울도시철도공사와 서울메트로는 CJ CGV와 협약을 맺고, 매주 화요일을 ‘에코데이(ECO-Day)’로 정해 지하철을 타고 극장에 가면 7000원에 영화를 볼 수 있는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CGV왕십리를 비롯한 지하철역 인근 CGV 10개 지점이 참여하며, 영화관 내 전용 매표소에 교통카드를 보여주면 당일 지하철 이용내역을 확인한 후 할인해준다. 참여 지점은 왕십리, 천호, 하계, 중계, 송파, 강변, 강남, 미아, 대학로, 압구정 지점이다.

이번 캠페인은 7월부터 시에서 추진하는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 정책의 일환으로 더 많은 시민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하도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는 시민들의 반응을 보고 더 많은 시민들이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행사 요일이나 참여 지점을 늘리는 것을 검토할 예정이다.
김태호 서울도시철도공사 사장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더 많은 분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