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드배치확정파장한·미·일 외교차관 "사드, 제3국 겨냥 아냐"

최종수정 2016.07.22 09:27 기사입력 2016.07.15 13: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한국과 미국, 일본은 14일(현지시간)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제4차 외교차관협의회를 갖고 한반도 정세와 대북공조 방안 등에 대해 협의했다.

특히 이날 협의에서는 한미가 주한미군 배치를 결정한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와 최근 국제 중재재판이 이뤄진 남중국해 문제 등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우리 측에서는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이, 미국 측에서는 토니 블링컨 국무부 부장관이, 일본 측에서는 스기야마 신스케(杉山晋輔) 외무성 사무차관이 각각 참석했다.

외교부는 "북한 핵, 미사일 도발을 강력히 규탄하는 한편 북한 비핵화를 위한 3국 공조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특히 블링컨 부장관은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 고도화에 따른 위협이 증가하고 있는 데 대해 "동맹국과 국민의 안전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며 최근 한미의 주한미군 사드배치 결정에 대해 "제3국을 겨냥한 조치가 아니다"고 말했다.
아울러 한미일은 남중국해 문제와 관련해 항해 및 상공 비행의 자유, 분쟁의 평화적 해결 등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 이어 남중국해 분쟁이 관련 합의와 비군사화 공약 등을 바탕으로 평화적인 외교적 노력을 통해 해결될 필요성에 대해 공감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한편 이날 이례적으로 조 바이든 미 부통령이 참석해 "국제규범에 기초한 질서는 역내 모든 국가의 평화, 번영을 위해 중요한 기초가 되어왔고, 이를 계속 보호하는 데 함께 노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남중국해 문제와 관련한 한미일의 협력 필요성을 우회적으로 피력한 것이라는 관측이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