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 총리, '사드 배치' 성주에서 봉변…물병·계란에 욕설까지

최종수정 2016.07.15 16:12 기사입력 2016.07.15 12:23

댓글쓰기

황 총리 "미리 말씀드리지 못한 점 사과…안전에 문제 있으면 사드 배치 안할 것"

5일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배치 관련 주민설명회를 위해 경북 성주군청을 방문한 황교안 국무총리 일행이 탄 버스가 주민들이 던진 계란을 맞은 채 막혀있다. (사진=연합뉴스)

5일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배치 관련 주민설명회를 위해 경북 성주군청을 방문한 황교안 국무총리 일행이 탄 버스가 주민들이 던진 계란을 맞은 채 막혀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황교안 국무총리는 15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지역으로 결정된 경북 성주를 방문해 성주군민들에게 "미리 말씀 드리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황 총리는 주민들로부터 강력한 항의를 받았고, 일부 격앙된 주민은 물병과 계란 투척과 함께 욕설을 퍼붓기도 했다.

황 총리는 이날 오전 10시30분께 헬기로 경북 성주 군부대에 도착해 사드 배치지역을 둘러봤다. 이어 성주군청에서 열린 주민설명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황 총리는 사드배치에 대한 정부 입장을 설명하기 시작했다.

황 총리는 고개를 숙이며 "(성주가 사드 배치지역으로 선정된 사실을) 미리 말씀을 드리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하루가 멀다 하고 핵 도발을 하고 있다"면서 "국가의 안위가 어렵고 국민의 생명과 신체가 위태로운 상황에서 국가로서는 이에 대한 대비를 할 수 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황 총리는 또 "지역주민들께서 많은 우려를 하고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정부는 주민 여러분들이 지금까지와 같이 아무런 걱정 없이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무엇보다 이 지역 주민들의 안전을 생각하고 고민하고 있다"며 "지역 주민들의 안전의 확실한 보장에 대해 충분하게 검토하면서 지역 주민들이 아무런 걱정을 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정부에서는 안전과 관련해서 열 번 백 번 점검해서 안전에 위험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조금이라도 안전에 문제가 있다면 (사드 배치를)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주민들은 황 총리에 물병과 계란을 던지며 항의했고, 일부 주민은 "왜 사드를 성주에 배치하느냐"며 욕설을 하기도 했다. 황 총리의 양복 정장은 물과 깨진 달걀로 얼룩졌고, 경호원들은 방어용 가방을 펼쳐 황 총리를 보호하고 나섰다. 주민들은 황 총리가 탄 미니버스를 막아서 차안에서 갇히기도 했다.



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