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상반기 6.7% 성장…7년만에 최저지만 목표 달성 '선방'(상보)

최종수정 2016.07.15 11:20 기사입력 2016.07.15 11: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베이징=김혜원 특파원] 중국의 올해 2분기 및 상반기 경제 성장률이 6.7%를 기록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2분기 국내총생산(GDP)이 18조2100억위안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7% 증가했다고 15일 발표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로 성장률이 추락했던 2009년 1분기(6.2%) 이후 7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이나 시장 전망치(6.6%)는 웃돌았다.

분기별로 중국 경제 성장률은 지난해 2분기 7.0%를 기록한 이후 3분기(6.9%), 4분기(6.8%)에 이어 올 들어서 1~2분기 연속 6.7%를 기록했다.

이로써 올 상반기 GDP는 34조600위안으로, 성장률은 6.7%로 집계됐다. 중국 경제의 올해 성장 목표 구간(6.5~7%)에 들었다는 점에서 시장 충격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 경제는 지난 한 해 6.9% 성장하면서 25년 만에 처음으로 경제 성장률 7%대 벽이 깨졌다. 매년 7% 이상 경제 성장을 유지하겠다던 이른바 '바오치(保七)' 시대가 막을 내린 것이다.

이에 중국 정부는 지난 3월 열린 양회(兩會)를 통해 중속 성장을 의미하는 신창타이(新常態·뉴 노멀) 시대로의 본격 진입을 공식화했다. 올해 중국의 경제 성장률 목표치는 6.5~7.0% 수준이다.

6월 산업생산은 전년 동기보다 6.2% 늘어나 시장 전망치(5.9%)를 상회했다. 6월 소매판매는 10.6% 늘어나 예상(9.9%)을 크게 웃돌았다.


베이징 김혜원 특파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