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켓몬고 광풍]빅데이터·설문조사 해보니…"새로운 문화현상"

최종수정 2016.07.15 13:24 기사입력 2016.07.15 10:07

댓글쓰기

포켓몬 고 신드롬, 시장조사업체 분석
21%는 "성관계보다 포켓몬 고가 좋아"
외부활동 2시간 늘고, 살도 빠져
전 연령대에서 포켓몬 고 검색


포켓몬 고 이용자 대상 설문조사(사진 = 퀼트릭스)

포켓몬 고 이용자 대상 설문조사(사진 = 퀼트릭스)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증강현실(AR)게임 '포켓몬 고(GO)' 광풍에 새로운 문화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포켓몬 고 때문에 밖에 돌아다니면서 살이 빠지고, 사유지에 무단 침입했다가 경찰에 체포되는 일도 일어난다. 다섯 명 중 한 명은 성관계보다 포켓몬 고가 더 좋다고 대답했다.

14일(현지시간) 정보기술(IT) 전문매체 벤처비트는 리서치 업체 퀼트릭스(Qualtrics), 시장조사업체 타키의 최신 자료를 인용해 포켓몬 고 신드롬에 대해 진단했다.

퀄트릭스는 미국 포켓몬 고 이용자 750명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이들은 이전보다 2시간 이상 외부 활동을 하게 됐고 16%는 4시간 이상 외부활동을 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이에 따라 43%는 포켓몬 고 때문에 살이 빠졌다고 밝혔고, 이들은 평균적으로 3.2파운드(약 1.45킬로그램)의 체중 감량 효과를 봤다.

10%는 희귀한 포켓몬을 손에 넣기 위해 개인 사유지에 무단으로 침입했고, 4%는 그 과정에서 경찰에 제재를 당했다.

44%는 포켓몬 고 때문에 유적지에 처음으로 방문했고, 24%는 처음으로 종교시설에 가봤다고 답했다. 전체 게임 이용자 중 35%는 포켓몬스터 게임을 한 번도 접해본 적이 없는 초심자였다.

21%는 성관계보다 포켓몬 고를 택하겠다고 대답했다.

85%는 운전하면서 포켓몬 고를 해봤다고 했다. 이에 따라 13일에는 뉴욕 주 오번에서 포켓몬 고 게임을 하면서 차를 몰던 한 운전자가 도로 옆 나무를 들이받는 일도 있었다.

또 같은 날 게임에 열중하던 남성 두 명이 캘리포니아 주 샌디에이고 시 근처 해안 절벽에서 추락해 병원으로 옮겨지기도 했다.
포켓몬 고 검색 데이터 분석(사진=타키)

포켓몬 고 검색 데이터 분석(사진=타키)


온라인 상에서 포켓몬 고에 대한 관심도도 뜨겁다. 시장조사업체 타키는 온라인 대화 빅데이터를 분석해 포켓몬에 대한 언급량 증가를 설명했다.

지난 6월 게임쇼 'E3'에서 처음 포켓몬 고에 대해 언급 됐을 때 온라인 상에서 '포켓몬' 검색량은 지난 1~5월 평균보다 2987%가 증가했다.

게임이 출시된 이후 검색량은 6월 평균에 비해 606%가 늘었다. 타키에 따르면 포켓몬 고 열풍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포켓몬 고에 대한 관심은 성별, 연령대를 초월해 확장되고 있기 때문이다.

포켓몬 고 출시 이전 포켓몬에 대한 검색은 주로 남성(80%), 10대(40%)에서 발생됐다. 하지만 출시 이후 남성과 여성 골고루 포켓몬을 검색했고, 주 소비층인 2534세대가 대거 관심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