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G, 인류 최초의 담뱃잎 사용한 '아프리카 마파초' 출시

최종수정 2016.07.14 10:59 기사입력 2016.07.14 10:59

댓글쓰기

고대 마야인 피웠던 '마파초' 함유

KT&G, 인류 최초의 담뱃잎 사용한 '아프리카 마파초' 출시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KT&G에서 인류가 최초로 사용한 담뱃잎으로 알려진 마파초를 함유한 담배 '아프리카 마파초'를 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마파초는 1300년전 고대 마야인들이 피웠던 담배를 지칭하는 단어로 인류가 처음으로 피운 담배로 기록되고 있다. 당시 신에 대한 제물로 쓰였으며, 전투에 임하기 전 승리를 기원하는데 활용되거나 전쟁 용사에게 포상으로 수여되는 등 마야 문명에서 널리 사용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프리카 마파초는 이러한 고대 마야인들의 담뱃잎과 흡연방식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제품으로, 부드러운 맛과 함께 높은 흡연 충족감을 제공하는 점이 특징이다.

패키지 디자인은 마야를 상징하는 색인 블루 컬러를 바탕으로 담뱃잎을 시각화한 패턴을 적용했고, 주술사와 태양을 형상화하는 무늬 등을 활용해 고대 마야 문명을 간접적으로 표현했다. 타르와 니코틴 함량은 각각 5.0mg, 0.4mg이며, 가격은 갑당 4500원이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