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복면가왕' 엘비스 정체는 '스윗소로우' 인호진, "혼자 완곡 해본 적 없었다"

최종수정 2016.07.10 18:21 기사입력 2016.07.10 18:21

댓글쓰기

복면가왕 엘비스 스윗소로우 인호진.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쳐

복면가왕 엘비스 스윗소로우 인호진.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복면가왕' 엘비스의 정체는 명품 보이스 '스윗소로우'의 멤버 인호진으로 밝혀졌다.

10일 방송된 MBC ‘일밤 복면가왕’ 1라운드 2조에서 ‘터프한 엘비스와 ‘섹시한 먼로’의 대결이 펼쳐졌다. 결국 '섹시한 먼로'가 '터프한 엘비스'를 누르고 2라운드에 진출했다.

엘비스와 먼로는 박선주의 ‘남과 여’를 부르며 최고의 하모니를 선보였다.

두 사람의 정체에 대해 유영석은 “엘비스는 배우인데 노래를 잘하는 분, 먼로는 가수인데 뮤지컬도 하는 분”이라고 추측했다. 조장혁은 “먼로는 귀에 익은 목소리다. 가면 벗으면 누군지 알만한 익숙한 가수다. 엘비스는 대선배님 같다”라고 평했다. 김구라는 엘비스를 가리켜 “스윗스로우 같은 R&B그룹의 서브보컬”이라고 추측했다.

먼로에게 패한 엘비스는 강수지의 ‘흩어진 나날들’을 부르며 가면을 벗었다. 엘비스의 정체는 김구라의 추측대로 스윗소로우의 리더 인호진이었다.
인호진은 “스윗소로우 콘서트에서도 이렇게 혼자 완곡을 해본 적이 없다. 많이 떨렸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