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英런던, 공해 유발 노후차량에 10파운드 부담금

최종수정 2016.07.06 15:02 기사입력 2016.07.06 15: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영국 런던에서는 내년부터 노후 차량이 도심에 진입할 경우 10파운드의 부담금을 물어야 한다고 파이낸셜 타임스가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대기 오염의 원인 중 하나인 노후 차량의 배기가스를 줄이기 위한 목적이다. 주로 2005년 이전에 생산된 차량이 부과 대상으로 최대 9000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교통 혼잡세로 부과되는 11.50파운드까지 더하면 20파운드가 넘는 비용 부담이 발생하는 셈이다.
관계자들은 10파운드의 추가 비용 부담으로 런던 도심에 진입하려는 차량이 6% 가량 줄 것으로 보고 있다.

사디크 칸 런던 시장은 다른 도시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대기 오염을 유발하는 노후 차량에 대한 가장 강력한 제재 조치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같은 정책이 누구에게나 호응을 얻지는 못 하겠지만 런던에서는 매년 1만명에 가까운 노인들이 대기오염 때문에 목숨을 잃는다"며 "대기오염의 원인이 되는 자동차를 없애는 것은 생명과 직결된 문제"라고 말했다.

칸 시장은 보리스 존슨 전 런던 시장이 제안했던 '초저공해 지역(Ultra Low Emission Zone)'도 확장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초저공해 지역은 2019년 런던 도심에 적용돼 이듬해 그 범위가 크게 확장된다. 배기가스 배출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한 차량이 초저공해 지역에 진입할 경우 하루 12.50파운드의 비용이 부과된다. 버스나 대형 차량의 경우 부담금이 100파운드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