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곳곳에 김일성·김정일 기념탑 세워"

최종수정 2016.06.26 11:28 기사입력 2016.06.26 11: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북한이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위원장의 기념탑을 곳곳에 세우고 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6일 보도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산하 한미연구소의 커티스 멜빈 연구원은 "룡성구역의 제2자연과학원에 최근 김일성·김정일 부자의 기념탑이 건립된 이후 국방종합대학과 새로 지어질 김 부자의 박물관 앞에도 탑이 세워진다"고 RFA에 말했다.
그는 또 "그동안 위성사진에서 확인된 내용에 따르면 김일성·김정일 부자의 동상과 기념탑 건설은 김정은 정권의 우선 정책이었다"며 "이 작업은 김정일이 사망한 이후 매우 빠르게 진행됐다"고 전했다.

한편 북한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집권한 이후 전국에 걸쳐 250개 이상의 김일성·김정일 기념탑이 세워졌고, 약 35개의 김정일 동상이 새로 만들어졌다고 그는 설명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