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브렉시트 충격]외국인 자금유출 길지 않을 것…수출 전망 우려

최종수정 2016.06.24 14:17 기사입력 2016.06.24 14:02

댓글쓰기

오태동 NH투자증권 연구위원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오태동 NH투자증권 연구위원은 24일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가 사실상 현실화됨에 따라 단기 외국인 자금유출이 이어지겠지만 매도기간은 길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오 연구위원은 "단기적으로는 외국인 자금 유출이 이어지겠다"면서도 "브렉시트가 2년간의 장기간의 시간을 필요로 한다는 점에서 브렉시트 만으로 외국인 매도기간은 길지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지난 2008년 리먼브라더스 파산과 같이 일시적인 시스템 붕괴로 이어지지는 않을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파운드화와 유로화 약세에 이어 신흥국 통화 약세와 달러 강세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했다.

오 연구위원은 "주식시장은 단기 약세, 채권시장은 단기 강세를 나타낼 전망"이라며 "원자재는 달러 강세와 경기둔화 우려로 약세를 예상한다"고 말했다.
실물경제에도 부정적인 영향이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다.

오 연구위원은 "영국을 비롯해 유럽연합 국가에 대한 수출 감소 우려도 커질 전망"이라며 "한국 전체 수출에서 영국과 유럽연합이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1.4%, 9.1%로 수출경기 전망이 악화돼 코스피에 부정적으로 작용하겠다"고 설명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