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병수 부산시장 "신공항, 최종 결정과 책임은 정부에 있다"

최종수정 2016.06.20 15:29 기사입력 2016.06.20 15:29

댓글쓰기

서병수 부산시장

서병수 부산시장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서병수 부산시장은 20일 동남권 신공항 입지 결과 발표를 앞두고 정부의 역할과 책임을 강조하며 마지막 호소에 나섰다.

서 시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찌 국가백년대계를 일개 용역사에게만 일임할 수 있나"라며 "신공항의 최종적인 결정과 책임은 대한민국 정부에게 있다. 합리적 의사 결정과 함께 정부의 갈등조정 능력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신공항은 인천공항을 보완할 제 2의 국가 허브공장을 짓자는 것"으로 "철도와 항만, 항공이 결합하는 트라이포트(Tri-Port) 완성을 통해 대한민국의 성장 동력을 만들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서 시장은 "정치적 흥정과 지역안배의 명분이 끼어들 일도, 유치경쟁을 벌일 일도 아니다"며 "모든 논란의 중심에 선 입지평가 용역 역시 공정성과 객관성을 잃고 있다는 의혹을 씻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안전한 공항을 만들자면서 '안전성의 핵심 잣대'를 송두리째 뭉그러트렸다"며 "특정 지역에 일방적으로 유리하게 진행되고 있다는 반증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만일 신뢰를 상실한 용역 결과를 부산 시민들이 그대로 받아들일 것이라는 생각이라면 지역 민심을 외면하는 안이한 발상이자, 명백한 직무유기"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정부는 지금이라도 극한의 대립과 갈등을 슬기롭게 해소할 방안을 찾아야 한다"면서 "이대로 가서는 영원히 치유할 수 없는 심각한 상처를 피할 방도가 없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서 시장은 "편협한 억지 논리와 단편적 백지화 주장은 이제 멈춰야 한다"며 "무책임한 정치공세로 '비행기가 산으로 가는 일'은 막아야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