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상돈, 김수민 의혹 관련 '30대 청년들 정치권 진입' 반대 목소리

최종수정 2016.06.14 14:24 기사입력 2016.06.14 14:16

댓글쓰기

이상돈 국민의당 최고위원. 사진=연합뉴스

이상돈 국민의당 최고위원.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재원 인턴기자] 이상돈 국민의당 최고위원이 김수민 의원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과 관련해 “솔직히 30대 청년들이 정치권에 들어오는 게 적절치 않다고 본다”고 말해 비판의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김수민 의원 의혹과 관련해 당내 진상조사단장을 맡은 이 최고위원은 1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어떻게 보면 인생은 긴 과정인데 30대가 되면 자기 분야에서 일하는 게 저는 옳다고 본다”며 30대 청년들의 정치권 진입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이 최고위원은 그러면서 “정치권에서 괜히 청년 표를 얻기 위해서 청년들이 들어오는데, 개인적으로는 그렇게 좋은 현상이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번 의혹이 불거진 배경에 대해 이 최고위원은 “신생 정당에서 선거를 앞두고 급하게 하는 것이 이런 화를 불렀다고 생각이 든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나 “공천심사위원회에서 추인을 받은 것이고, 막판에 가서는 회의가 없기 때문에 위원장한테 (비례대표 공천) 위임했다”며 “우리가 아는 한 절차적인 하자는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공천과정 문제는 앞으로 지켜봐야 할 사안이지만, 젊은층의 정치권 진입 전체를 부정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편 이 최고위원은 정치자금법 위반이라고 검찰이 주장하는 것에 대해 “그걸 기소하고 영장 청구하고 기소하면 검찰은 망신당할 것이고, 기소 유지가 안 된다고 본다”며 “어떻게 대한민국 법관이 유죄 판결을 내리겠나? 그건 상식에 벗어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재원 인턴기자 iamjaewon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