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기요양수급자…집에서 요양·간호·목욕 한 번에

최종수정 2016.06.13 12:00 기사입력 2016.06.13 12:00

댓글쓰기

복지부, 7월부터 통합재가서비스 시범 사업

[사진제공=복지부]

[사진제공=복지부]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오는 7월부터 연말까지 장기요양수급자가 집에서 방문요양, 방문간호, 방문목욕 서비스를 한 번에 받을 수 있는 '통합재가서비스' 시범사업이 시작된다. 지금은 수급자가 방문요양, 간호, 목욕 등 서비스 제공기관을 각각 찾아가 서비스를 신청하고 서비스도 따로따로 제공받았다.

통합재가서비스는 통합재가기관에 신청하면 필요한 서비스를 한 번에 받을 수 있어 서비스 이용이 보다 편리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통합재가서비스 시범사업 추진계획을 지난 6월 9일 제4차 장기요양위원회에 보고한 바 있다.

장기요양수급자는 97%가 치매, 뇌졸중, 관절염 등의 만성질환을 1개 이상 가지고 있다. 85%가 2개 이상의 만성질환이 있어 재가생활을 위해 적절한 의료 또는 간호 서비스를 필요로 한다. 현재 서비스는 공급자가 제공하기 쉬운 단순 가사지원의 방문요양에 편중(약 71%)된 반면 방문간호 이용은 약 2%에 불과하다.

방문요양, 방문간호 등 개별 서비스가 개별 기관에 의해 분절적으로 제공되는 문제점도 지적돼 왔다. 통합재가서비스는 이런 문제를 해소하는 동시에 수급자의 잔존능력을 최대한 유지하고 재가생활(Aging in Place)을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수급자(가족)가 서비스를 신청하면 통합재가기관은 욕구조사와 상담을 통해 서비스 제공계획을 수립한다. 방문요양은 한 번에 장시간(4시간) 방문하는 대신 식사준비 등수급자 필요에 맞춰 단시간(1~3시간) 수시로 방문한다. 방문간호는 예방적 차원의 건강관리를 위해 주 1~2회 정기적으로 방문해 간호처치,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번 시범사업은 서울, 부산, 군산, 강릉, 제주 등 전국 22개 지역 30개 통합재가기관의 이용자 300명을 대상으로 오는 7월1일부터 12월까지 6개월 동안 실시한다.

복지부의 한 관계자는 "새로운 서비스 제공방식인 만큼 효과성 확인을 위해 동일규모의 대조군을 운영하고 사업을 도입했을 때 예상되는 문제점들을 사전에 점검하는 계기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