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패밀리 허브' 뉴욕 입맛을 사로잡다

최종수정 2016.06.13 01:11 기사입력 2016.06.13 01: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 황준호 특파원] 삼성전자 가 세계적인 미식행사에 참가해 프리미엄 가전 브랜드 마케팅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월드베스트 50 레스토랑' 행사에 참가해 한국 유명 셰프들을 지원했다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월드베스트 50 레스토랑은 지난 2002년부터 시작됐으며 '셰프계의 아카데미 시상식'으로 불린다.

올해는 본 행사에 앞서 지난 9~13일 한국의 독창적 식문화를 알리는 '코리아 엔와이씨 디너(Korea NYC Dinners)'라는 행사를 열었다. 강민구, 유현수, 임정식, 장진모 , 최현석 등 한국의 유명 셰프 5인이 발효를 주제로 한 컨퍼런스, 갈라 디너 등을 진행했다.

삼성 '클럽 드 셰프 코리아' 멤버인 강민구, 임정식 셰프는 11일 뉴욕 트라이베카 소재 미슐랭 2스타 레스토랑 '정식(JUNGSIK)'에서 열린 갈라 디너에서 개성 있는 코스 요리도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미식 전문가와 셰프들이 한자리에 모인 이 행사에 최첨단 사물인터넷(IoT) 가전인 '패밀리 허브' 체험 공간을 마련했다. 냉장고 본연의 기능에 IoT 기술을 활용한 식품 관리, 레시피 검색 등 다채로운 기능을 지원한다.

미셸 트로와그로와 다니엘 블뤼 등 세계적 미슐랭 스타 셰프들의 레시피 콘텐츠를 공유 받을 수 있는 '클럽 드 셰프 앱'에 큰 관심을 보였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앞으로도 삼성전자는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 미식 문화 창출에 기여할 수 있는 최고의 혁신 제품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뉴욕=황준호 특파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