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광교신도시 미매각부지 '도시텃밭' 조성

최종수정 2016.05.24 10:38 기사입력 2016.05.24 10: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팔리지 않고 있는 수원 광교신도시 일부 토지를 주민들을 위한 텃밭으로 조성하기로 했다. 토지를 방치하는 것 보다 매각 전까지 주민들을 위한 공동체 공간으로 활용하는 게 낫다는 판단에서다.

경기도는 24일 광교신도시 내 수원시 영통구 이의동 웰빙타운 인근 약 400㎡ 부지에 '따복(따뜻하고 복된) 텃밭'을 만들기로 하고 29일까지 참가자를 모집한다.
'따복텃밭'은 참여자들이 함께 공동으로 경작하고, 생산물을 주민과 단체에게 나누는 공동체 텃밭으로 기존 주말농장과는 차별화된다.

도 관계자는 "도시텃밭은 함께하는 경작을 통해 신도시 초기 서먹서먹한 주민들이 쉽게 공동체를 형성할 수 있도록 하는 역할을 할 수 있다"면서 "신도시 조성을 담당하는 경기도시공사, 도시농업을 담당하는 경기도도시농업네트워크와 협업해 광교 따복텃밭을 조성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수원시민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경기농림진흥재단 홈페이지(http://greencafe.gg.go.kr) 공지사항에서 신청서를 다운받아 작성한 후 이메일(njyrt2000@ggaf.or.kr)과 팩스(031-250-2709)로 신청하면 된다.
도는 오는 6월3일 저녁 7시 광교 홍재도서관 2층 강당에서 참여자를 대상으로 오리엔테이션을 갖고, 교류 시간과 텃밭운영과 관련된 구체적 사항들을 협의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