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체리쉬, 프레임 호환성 높인 모션베드 출시

최종수정 2016.05.24 10:28 기사입력 2016.05.24 10:28

댓글쓰기

체리쉬, 프레임 호환성 높인 모션베드 출시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체리쉬(대표 유경호)는 고객의 취향에 따라 침대 디자인의 선택이 자유로운 프레임 호환성을 높인 모션베드를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모션베드는 현재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프레임 선택의 제약이 많은 전동침대와 달리, 체리쉬의 다채로운 디자인 침대 프레임은 살리고 모션베드의 편리성을 적용한 제품이다. 침대 프레임과 전동모터의 깔판이 분리도 있어 깔판에 구애받지 않고 침대 프레임을 선택할 수 있다.
특히 체리쉬의 모션베드는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모션베드 전문 모터 생산업체인 독일의 Dewert OKIN(디워트 오킨)사의 전동모터를 사용해 고객들이 침대 디자인과 더불어 합리적인 가격대로 최고사양의 고성능 전동침대를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이 밖에도 체리쉬 모션베드는 매트리스가 나눠져 있지 않아 가족이 넓게 사용하기 좋고, 리모컨 하나로 높낮이를 조절하며 다양한 용도에 맞춰 사용하기 편리하다. 침대의 상체 부분을 올려 TV시청 및 독서, 스마트폰을 이용할 때 베게나 쿠션을 여러 개 겹치지 않아도 편안 자세를 취할 수 있고, 하체 부분을 올려서는 자기 전 하루 동안 쌓인 다리의 피로를 풀 수 있다. 또한 하체를 심장보다 약간 위로 올리고 체중을 분산시킨 편안한 Zero-G(제로 그래비티, 무중력) 포지션도 가능하다. 실제 Zero-G 포지션은 우주비행사가 우주의 무중력 공간에서 자연스럽게 취하게 되는 자세로 혈액순환 및 피로회복에 도움을 준다.

유경호 체리쉬 대표는 "최근 질 좋은 수면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매트리스를 넘어서 자유자재로 각도조절이 가능한 모션베드에 대한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며 "체리쉬는 기능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는 모션베드에서 더 나아가 본인이 원하는 디자인의 침대 프레임을 선택해 생활 속 인테리어나 개인의 취향과 조화를 이룰 수 있는 모션베드를 선보이고자 했다"고 전했다.
한편, 체리쉬는 이번 모션베드 출시를 기념해 침대 프레임과 매트리스를 함께 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매트리스 종류에 따라 모션베드를 50만원에 제공하는 이벤트를 마련했다. 행사 참여는 6월 30일까지 가능하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