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기청-방사청, 중소·중견기업 육성 나선다

최종수정 2016.05.24 14:00 기사입력 2016.05.24 14:00

댓글쓰기

민·군 R&D 성과물 사업화 및 수출연결 위해 맞손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중소기업청은 방위사업청과 민·군 분야 우수 중소·중견기업 육성 및 수출활성화, 방산기업 기술보호 등을 위한 상호 협력을 약속하는 업무협약을 24일 서울 방사청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측은 이번 협약을 통해 협업 범위가 민·군겸용 기술개발, 연구개발(R&D) 성과물 사업화, 방산기술보호 등으로 대폭 확대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를 통해 우수 중소·중견기업에게 GVC(글로벌 가치사슬) 참여, G2G(정부주체 계약) 수출 등 성장 및 해외시장 진출에 필요한 역량과 기회 제공을 위한 국방·민간 분야간 정책 공조가 크게 강화될 전망이다.

중기청과 방사청은 민·군 R&D 성과물 공유 및 기술협력 활성화를 위한 협의체 구성과 협의체 성과물의 사업화 및 수출을 위한 관련 사업 상호연계, 중소기업 기술보호 체계구축을 위한 상호협력 등을 구체적으로 추진한다.

또한 민수분야 절충교역 추천제도 공동개선 및 공동 이행관리체계 구축, 내일채움공제 가입기업 우대혜택을 방사청 사업으로 확대 등도 시행된다.
주영섭 중기청장은 “미국 등 선진국에서와 같이 국방분야 첨단기술이 민간분야 신시장 개척으로 이어지거나, 민간 혁신이 방위산업 발전을 이루는 사례가 많이 나와야 한다”며 “방위사업청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민?군 분야의 우수 중소·중견기업을 육성하고, 이들의 해외진출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장명진 방사청장도 “금번 협약체결을 계기로 민·군 분야 교류 활성화를 통해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중소기업들이 방위산업에 적극 참여해 침체된 방위산업이 재도약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다음달 30일 시행되는 방위산업기술보호법의 강화된 방산기술보호제도에 중소업체들이 성공적으로 연착륙할 수 있도록 관련 지원사업 확대 및 관계기관과의 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