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북한식당 종업원에 외출금지령"

최종수정 2016.05.24 08:37 기사입력 2016.05.24 08:37

댓글쓰기

지난달 탈북한 중국 닝보(寧波)의 류경식당에서 근무하던 북한 종업원 13명. (사진=통일부)

지난달 탈북한 중국 닝보(寧波)의 류경식당에서 근무하던 북한 종업원 13명. (사진=통일부)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중국 내 북한식당 종업원들에게 외출금지령이 내려진 것으로 알려졌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4일 보도했다.

한 대북 소식통은 RFA에 "북한 당국이 중국 내 북한식당 종업원들의 유일한 낙인 단체 외출을 일절 금지했다"며 "식당 종업원들의 외출금지 조치가 약 한 달 전에 시행된 것으로 보아 닝보(寧波)의 북한식당 종업원 집단탈출 사건 직후에 내려진 것으로 추측된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북한식당 종업원들은 보통 점심 영업이 끝난 시간에 4~5명씩 조를 이뤄 한 달에 한 번, 2시간 정도 (북한 관리자의 승인으로) 외출을 허용했는데 이마저도 허락하지 않는다면 이제는 (그들이) 식당과 숙소만 오가는 창살 없는 감옥생활을 하는 셈"이라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또 "북한식당 종업원들의 숙소에는 텔레비전이 없어 중국 텔레비전방송 시청도 불가능하다"며 "이쯤 되면 식당 종업원들은 평양에 있을 때보다 더 외부정보와 차단돼 생활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