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교권침해’ 학기 초·말에 집중, 의도적 수업방해 등 비중↑

최종수정 2018.08.14 21:32 기사입력 2016.05.23 17: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세종) 정일웅 기자] 세종지역 교육현장에서 발생하는 교권침해 사례가 1학기 초와 2학기 말에 집중되고 주체별 사례에서 학생들의 의도적 수업 및 업무진행 방해와 지도 불응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세종시교육연구원 교육정책연구소(이하 연구소)는 올해 1월 29일~2월 12일 관내 유·초·중·고 교원 211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 312명의 교원으로부터 응답(14.7%)을 받아 이 같은 결론을 도출했다고 23일 밝혔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교권침해는 시기별로 1학기 초 28.9%, 2학기 말 31.8%가 발생했고 유형별로는 학생에 의한 의도적 수업·업무진행 방해 및 지도 불응이 25.3%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 학교 관리자의 지나친 간섭(15.6%)과 학생에 의한 폭언·욕설·협박(14.4%), 학부모에 의한 폭언·욕설·협박(14.2%), 학부모에 의한 의도적 수업·업무진행 방해 및 부당한 항의(13.7%) 등이 뒤를 이었다.

하지만 교권침해와 무관하게 지역 교사 10명 중 9.5명(95.7%)은 교직생활에 보람을 느끼고 학생들과 생활하는 일이 즐겁다고 답했다.

반면 직업을 다시 선택할 기회가 주어졌을 때 재차 교사를 선택하겠다고 응답한 교사는 52.8%, 교사로서 자아존중감이 높다는 응답률은 66.3%로 각각 집계됐다.
교권보호를 위한 방안을 묻는 항목에선 ‘교권의 개념과 범위를 명확히 하고 이에 상응하는 교육정책과 교원정책을 수립해야 한다’에 21.3%, ‘교권침해 발생 시 체계적 처리 절차를 위한 제도 보완 및 개선이 필요하다’에 20.3%, ‘학생 및 학부모의 교권인식 변화를 위한 교육확대’에 19.9% 등의 응답을 보였다.

연구소 관계자는 “지역 내에서 발생하는 교권침해를 예방하기 위해선 학교문화·생활의 새로운 패러다임이 필요하다”며 “연구소는 조사결과를 면밀히 분석해 교권침해 사전 예방과 상생의 학교문화 조성을 위한 기초자료로 발간, 세종교육가족 모두 행복한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가이드라인을 제시한다”고 말했다.



세종=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