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칸 황금종려상에 英영화 '나, 다니엘 블레이크'

최종수정 2016.05.23 06:31 기사입력 2016.05.23 06:14

댓글쓰기

영화 '나, 다니엘 블레이크' 스틸 컷

영화 '나, 다니엘 블레이크' 스틸 컷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칸 국제영화제의 최고 영예가 켄 로치(80)의 '나, 다니엘 블레이크'에 돌아갔다. 22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69회 칸 영화제 폐막식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평생을 목수 일을 하다 건강 악화로 일을 못하게 된 다니엘 블레이크가 실업보험을 받으려고 애쓰는 과정을 그린 영화다. 영국의 관료주의와 복지제도의 맹점을 비판했다. 영국 좌파성향의 노장 로치는 이미 2006년에 '보리밭을 흔드는 바람'으로 황금종려상을 받아 2회 수상자 대열에 합류했다. 이는 황금종려상의 최다 수상 기록이다. 장 피에르·뤽 다르덴 형제,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에미르 쿠스투리차, 이마무라 쇼헤이, 미하엘 하네케 등 일곱 명이 있다.

로치는 "우리가 사는 세계는 위험한 지경에 이르렀다. 우리는 우리를 파국으로 몰고 갔던 신자유주의에 의해 추동된 긴축정책이라는 위험한 프로젝트에 사로잡혀 있다"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

심사위원대상은 자비에 돌란의 '단지, 세상의 끝'이 수상했다. 불치병에 걸려 전 세계를 떠돌던 작가가 12년 만에 집으로 돌아와 가족을 만나며 생기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시사회 뒤 언론과 평론가들에게 저조한 평가를 받았으나 칸의 총애를 재확인했다. 스물일곱 살의 돌란은 2014년 '마미'로 심사위원상을 수상했고, 지난해 최연소 심사위원으로 활동했다.

감독상은 '바칼로레아'의 크리스티안 문주와 '퍼스널 쇼퍼'의 올리비에 아사야스가 공동으로 수상했다. 심사위원상은 영국 출신 여성 감독인 앤드리아 아널드의 '아메리칸 허니'가, 각본상은 '세일즈맨'을 쓴 아쉬가르 파르하디가 챙겼다. '세일즈맨'의 샤하브 호세이니와 '마 로사'의 자클린 호세는 각각 남우주연상과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한국영화로 4년 만에 경쟁 부문에 가세한 박찬욱의 '아가씨'는 수상에 실패했다. 앞선 두 차례 초청에서 심사위원대상(올드보이)과 심사위원상(박쥐)을 받아 기대를 모았으나 불발됐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