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물농장'신동엽 '강아지 공장' 실태 보고선 "서있기도 힘들어"

최종수정 2016.05.22 15:46 기사입력 2016.05.22 15:46

댓글쓰기

사진= SBS '동물농장' 방송화면 캡처

사진= SBS '동물농장'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신동엽이 강아지 공장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22일 오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물농장'에서 신동엽은 "16년 동안 방송을 했지만 지난 주에 처음으로 서 있기조차 힘들 정도였다"라고 말했다.

앞서 15일 '동물농장'에서는 강아지 분양을 위해 강제로 인공수정을 시키고, 불법 제왕절개 및 안락사를 자행하는 잔인한 강아지 공장의 실태가 방송된 바 있었다.

이어 신동엽은 "많이 불편하지만 끝까지 지켜봐달라는 말씀을 드렸었는데, 큰 관심은 물론이고 아직까지 많은 분들이 얘기를 해주고 계신다"라고 말했다.

이어 '동물농장'에서는 조권, 다나, 효린, 백지영, 최여진 등의 연예인이 강아지 공장을 보고 난 후 심경을 담은 영상이 전파를 탔다.
또 제작진은 방송 이후 후속 취재를 위해 강아지 공장을 찾았으나, CCTV 알림판이 달린 것은 물론 문이 굳게 잠겨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TV 동물농장'은 매주 일요일 오전 9시 30분 SBS에서 방송된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