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물농장'강아지 공장 실태 공개…'끔찍'

최종수정 2016.05.15 11:08 기사입력 2016.05.15 11:08

댓글쓰기

사진= SBS 'TV 동물농장' 방송화면 캡처

사진= SBS 'TV 동물농장'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강아지 공장의 진실이 전파를 타면서 많은 이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15일 오전 방송된 SBS 'TV 동물농장'에서는 강아지 공장이라고 불리는 번식장의 실체를 추적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동물농장 제작진은 6개월여 간의 끈질긴 추적을 했고, 전직 번식장 직원의 전화를 드디어 받아 한 강아지 공장을 찾게 됐다.

강아지 공장에 도착한 제작진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19년째 번식장을 운영하는 여주인은 어미개의 제왕절개 수술비가 아까워 눈요기로 배운 제왕절개 수술을 진행했다.

이어 발정기가 온 개들은 강제 교배를 시키고, 강제 교배가 되지 않으면 주사기로 수컷의 정액을 꺼내 암컷에게 주사했다.
이런 사실에 평정심을 유지하기로 소문난 동물농장 성우 안지환도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또 게스트 현아 역시 눈물을 멈추지 못하며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한편 'TV 동물농장'은 매주 일요일 오전 9시 30분 SBS에서 방송된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