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모임 법인화 추진

최종수정 2016.05.22 14:58 기사입력 2016.05.22 14: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가습기살균제 사건 피해자들이 피해자 모임의 법인화를 추진한다. 피해 보상 활동을 체계화하고 유사한 사건의 재발을 막는 사회적 활동을 펼치기 위해서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와 가족모임(가피모)'은 2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법인 창립총회를 열고 피해 보상과 권리 구제에 모임의 안정화가 뒷받침돼야 한다면서 이 같이 의견을 모았다.

가피모는 창립선언문에서 "피해자의 권리 구제에만 머무르지 않고 국민의 생명이 짓밟히는 사건이 발생하지 않게 힘써야 하는 책무를 지닌다"며 "내부 조직 기반을 마련하고 사회적 활동에 힘쓰겠다"고 했다.

이들은 정부와 정치권에 적극적인 참여도 촉구했다. "검찰 수사로 가해 기업의 실상이 드러나고 책임자 색출이 이뤄지지만 가해 기업의 태도는 도도하고 정치권의 대응도 미진하다"고 했다.

가피모는 법인이 만들어지면 피해구제 해결책 마련에 필요한 전략을 마련하고, 진상규명은 물론 가해 기업의 사과 및 배상을 요구하는 행동을 지속할 방침이다. 또 2011년 질병관리본부의 발표로 사건이 공론화한 지 5년째를 맞는 8월31일에 피해자 추모 대회를 마련하는 등 추모 사업도 전개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총회에는 '세월호 4·16 국민연대' 관계자와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백혈병 피해자 등도 참석해 이들과 의견을 공유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