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존 리 옥시 前대표 23일 피의자 소환

최종수정 2016.05.20 16:41 기사입력 2016.05.20 16: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 검찰이 가습기 살균제 사망 사건의 최대 가해업체인 옥시레킷벤키저(옥시)의 존 리 전 대표(48)를 소환 조사한다.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이철희 형사2부장)은 23일 오후 2시 존 리 전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고 20일 밝혔다. 그는 영국 레킷벤키저가 2001년 회사를 인수한 뒤 처음 영입한 외국인 최고경영자다.

존 리 전 대표는 신현우 전 대표(68·구속)에 이어 2005년 6월~2010년 5월 옥시 한국법인 경영을 총괄했다. 검찰은 피해 민원이 제기된 이후로도 판매를 지속하게 된 경위, 이와 관련 영국 본사와의 소통 여부 등을 추궁할 계획이다.

검찰은 일단 한국법인 대표이사가 유해제품 제조·판매 관련 의사결정의 최고 책임자라고 보고 있다. 옥시가 회사를 인수하기 전인 2000년 10월부터 폴리헥사메틸렌구아니딘(PHMG)으로 원료물질을 대체한 제품이 제조·판매된 것이 한 몫 한다. 신 전 대표는 검찰 조사에서 이를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존 리 전 대표가 유해제품이 지속 판매될 수 있도록 승인한 책임 등을 물어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 적용을 검토할 방침이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