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황열 위험 국가 방문에 주의 당부

최종수정 2016.05.22 13:48 기사입력 2016.05.22 13: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질병관리본부는 최근 앙골라에서 '황열(Yellow Fever)' 유행이 지속돼 여행객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22일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앙골라 열네 개 주에서는 지난 11일까지 환자 696명이 발생해 293명이 사망했다. 대규모 예방접종 캠페인을 벌이고 있으나 오히려 수도 루안다에 전체 환자의 63.9%가 집중됐다. 인근 콩고민주공화국과 우간다에도 의심환자 발생이 보고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19일 열린 긴급위원회(EC)에서 "발생 국가 방문 시 미리 예방접종을 받아야 한다"고 권고했다.

모기를 통해 감염되는 황열은 발열, 근육통, 두통, 구토 등의 증상을 유발한다. 재발 가능성이 높은데, 환자의 약 15%가 다시 고열과 황달 등을 보였다. 이러한 '독성기' 환자의 20%∼50%는 2주 이내에 사망했다.

우리나라는 아직 황열 환자가 발생하거나 유입된 적이 없다. 국내에 매개모기가 없고 예방접종으로 예방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아프리카 황열 발생국 대부분은 예방접종증명서가 없으면 입국이 불가능하다. 브라질, 아르헨티나, 페루 등 중남미 국가는 황열 유행국이 아니지만 방문 전 예방접종을 확인한다.
질병관리본부는 황열 위험 지역으로 여행하거나 해당 지역에 사는 경우 예방접종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내에서는 전국 국립검역소 열세 곳과 국립중앙의료원 등에서 가능하다. 항체가 형성할 수 있도록 출국하기 적어도 10일 전에는 예방접종을 마쳐야 한다. 한 번 접종하면 면역력은 10년간 유지된다. 예방접종 뒤 14일 동안은 헌혈을 할 수 없다.

황열 위험 국가에서 돌아온 뒤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검역관에게 알려야 한다. 귀국 뒤 6일 이내에 의심증상이 보이면 의료기관의 진료를 받을 때 여행 사실을 의사에게 알릴 필요가 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