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상무대 지역경제 활성화 노력 아쉽다”

최종수정 2016.05.20 14:03 기사입력 2016.05.20 13:44

댓글쓰기

장성군의회 김회식 의원은 지난 17일 열린 제280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 시간을 갖고 "삼서면에 주둔한 상무대가 지역경제에 보탬이 되도록 관내 농·축산물 이용을 더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장성군의회 김회식 의원은 지난 17일 열린 제280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 시간을 갖고 "삼서면에 주둔한 상무대가 지역경제에 보탬이 되도록 관내 농·축산물 이용을 더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장성군의회 김회식 의원…상무대 관내 농·축산물 이용 늘려야

[아시아경제 문승용] 장성군 상무대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더욱 힘써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장성군의회 김회식 의원은 지난 17일 열린 제280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 시간을 갖고 삼서면에 주둔한 상무대가 지역경제에 보탬이 되도록 관내 농·축산물 이용을 더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이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상무대 급양대에서 부식비로 지출한 257억 원 중 장성 지역 내에서 납품된 농·축산물은 61억2천여만 원이다.

▲장성 RPC에서 9천7백만 원, ▲삼서농협에서 채소류 18억 원, 단감 4천7백만 원, ▲장성축협에서 육류 41억8천만 원을 납품해 급양대 지출액의 23.7% 불과했다.
특히, 올해 급양대 예산 460억 원 중 수의계약이 가능한 340억 원에서 지역농협과 납품계약은 44억 6천만 원인 전체 13.1% 수준으로, 지난해와 단순 비교해도 큰 폭으로 감소했다.

김 의원은 “상무대가 법률상 입찰을 통한 계약은 제외하더라도 수의계약이 가능한 부분에서는 지역에서 생산되는 농·축산물을 100% 이용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상무대 판로 개척을 위해서는 장성군의 중추적 역할이 요구된다”며, “필요하다면 국방부에 건의하는 등 군민의 바람이 관철되도록 강력한 방안을 마련해 줄 것”을 집행부에 주문했다.

김 의원은 또 “지역 농협에서도 장성군연합사업단을 중심으로 중장기플랜을 마련해 상무대에서 납품을 원할 때 수요를 감당할 수 있도록 시스템과 제반시설을 갖춰야 한다”며, “농가는 상품가치를 높이고 계약재배를 통한 안정적인 판로확보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20여 년전 장성으로 이주한 상무대가 상생과 친군화(親軍化)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기대에는 못 미치는 실정”이라며, “장성군이 상무대의 건의사항 해결 등 상생을 위해 힘쓰는 만큼 상무대도 지역내 농·축산물 이용에 더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승용 기자 msynew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