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 지동저수지서 물에 빠진 장교 2명 의식불명

최종수정 2015.04.28 19:05 기사입력 2015.04.28 17: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강]

광주의 한 저수지에서 상무대 육군보병학교 소속 군 장교 2명이 물에 빠져 구조했지만 의식불명 상태다.
28일 오후 3시 33분께 광주 광산구 도덕동 지동저수지에서 훈련 중이던 이모(25)·고모(23) 소위가 물에 빠졌다.

이들은 전남 장성 상무대 육군보병학교 소속 초급 간부들로 다른 장교 3명과 함께 국지도발훈련 중이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는 잠수 수색을 벌여 오후 4시 22분께 이 소위를, 오후 4시 40분께 고 소위를 구조했다.
5명이 1조를 이뤄 도하 훈련을 하다가 3명은 물을 건너고 이들 2명은 40m 지점(전체 70m)에서 물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 임관한 이들 장교들은 초급 군사반에 속해 15주가량의 훈련 과정을 소화하고 있었다.

이들은 119구조대에 의해 응급조치를 받은뒤 전남 함평 육군통합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현재 두 사람 모두 의식 불명 상태다.

당시 사고 현장에는 군의 구조장비가 비치되지 않았고 의무인력도 상주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군 당국은 교관과 훈련생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와 함께 안전 수칙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상무대의 한 관계자는 “도하나 수중 침투 훈련은 예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교육생들을 상대로 물에 들어간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박선강 기자 skpark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