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습기 살균제①] 추가 피해자 566명 더 있었다

최종수정 2016.05.19 11:20 기사입력 2016.05.19 11:15

댓글쓰기

올해 1월부터 지난달 25일까지 민간신고센터 접수 결과, 생존·사망 피해자 각각 525명·41명

[가습기 살균제①] 추가 피해자 566명 더 있었다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추가 피해자가 더 나왔다. 올해 1월부터 지난달 25일까지 장하나 국회의원실, 피해자 모임, 시민단체 등이 공동으로 운영한 가습기 살균제 민간신고센터의 접수 결과 신고 피해자는 총 566명으로 이 중 사망자는 41명에 달했다. 기존에 조사된 피해 규모까지 합치면 총 사망자는 266명으로 늘어난다.

19일 장하나 국회의원,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와 가족 모임, 환경보건시민센터는 국회 정론관에서 공동으로 주최한 기자 회견에서 이 같이 밝혔다. 환경부가 지난해 12월31일 피해 신청 접수를 마감하자 자체적으로 민간신고센터를 만들어 운영한 결과다.

4개월여 동안 민간신고센터 접수 피해자는 566명으로 이 중 생존자는 525명, 사망자는 41명이었다. 정부가 지금까지 공식 인정한 사망자 146명(1, 2차 조사)과 3차조사에서 사망자로 접수된 79명 등과 합하면 사망자는 기존 225명에서 266명으로, 생존 피해자는 1057명에서 1582명으로 크게 늘어난다.

거주 지역별 피해자는 경기도와 서울이 190명, 122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인천(34명), 대구(29명)이었다. 현재 뉴질랜드(1명), 베트남(3명), 필리핀(1명) 등 해외에 거주하고 있는 피해자들은 한국에서 가습기 살균제를 사용하다 피해를 입었다.

환경부는 지난해 말 이후 가습기 살균제 피해 신고 접수를 받지 않다 여론이 악화되자 부랴부랴 4차 피해 신청 접수를 받고 있다. 지난달 26일부터는 피해 신고가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으로 안내되고 있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신고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 단체들은 가습기 살균제를 사용한 인구가 900만~1000만명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 환경보건시민센터 관계자는 "단순히 신고해오는 피해에 대해 접수만 받는 수동적인 자세에서 벗어나 병원 기록을 바탕으로 피해자를 찾아내는 등 능동적인 피해자 찾기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후 2시 환경운동연합,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참여연대 등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감사원에 공익 감사 청구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정부와 각 행정부처에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사망으로 인한 진상 규명과 그에 따른 책임을 묻겠다는 것이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