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의당 "새누리 전국委 무산, 자기 파산선고"

최종수정 2016.05.18 14:52 기사입력 2016.05.18 14:52

댓글쓰기

정의당 "새누리 전국委 무산, 자기 파산선고"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정의당은 18일 전날 새누리당의 상임전국위원회 무산 사태와 관련해 "새누리당의 자기파산선고"라며 "이번 일로 국민이 다시 확인한 사실은 새누리당이 무능하고 무책임한, 무자격 여당이라는 점"이라고 말했다.

이리원 정의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여당의 자기 발등 찍기가 어디까지 갈지 의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전날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원회를 잇달아 열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와 혁신특별위원회를 구성하려고 했지만, 정족수 미달로 개최에 실패했다. 이를 두고 비박(非朴)계에서는 '친박(親朴)계가 조직적으로 불참한 것'이라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이 부대변인은 "새누리당은 지난 총선에서 계파갈등과 막장 공천으로 민심을 외면해 혹독한 댓가를 치렀다"며 "그러나 총선 패배 후 '뼛속까지 바꾸겠다'던 약속은 시작도 못하고 끝이 났다"고 말했다.

이어 이 부대변인은 "이쯤되면 새누리당에게는 민생안정과 국가안위보다 박근혜 정부의 안정과 친박계의 안위가 우선이라 할 만 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강상구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과 관련해 논평을 내고 "박근혜 대통령이 오늘 기념식에 또 다시 불참했다. 총선 참패이후 예년과는 달라진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 생각했던 국민의 기대에 찬물을 끼얹었다"며 "박 대통령의 연이은 기념식 불참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에 대한 의도적 무시"라고 비판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