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 향한 정진석 "당 수습 고심하겠다"

최종수정 2016.05.18 10:10 기사입력 2016.05.18 10:10

댓글쓰기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18일 당 수습과 관련해 "고심하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제36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을 위해 광주로 향하는 KTX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내 상황과 관련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이제 고심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날 광주를 방문하는 것과 관련 "저 아니면 갈 사람이 없다. 다른 당 대표도 가는데 안 가면 안 된다"며 "위로하는 자리이고 '케세라세라(될 대로 되라)' 할 수는 없는 거 아니냐"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전날 한 언론이 전한 '파부침주'에 대해 묻자 "그런 얘기 한 적 없다"고 대답했다. 파부침주란 밥 지을 솥을 깨트리고 돌아갈 때 탈 배를 가라앉힌다는 뜻으로, 죽을 각오로 물러섬 없이 싸우겠다는 의미다.

그는 이어 '비대위원장직 사퇴 전망이 나온다'는 질문에 "무슨소리냐. 비대위원장이 있지도 않은데"라고 답했다. 하지만 원내대표로 계속 혁신을 이어가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대답을 아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