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근당, 어린이 환자에 '키즈오페라' 공연

최종수정 2016.05.18 09:38 기사입력 2016.05.18 09: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종근당(대표 김영주)은 이달부터 12월까지 서울대병원과 종로장애인복지관 등 전국 25개 병원과 사회복지시설에서 환아 대상 키즈오페라 '울려라 소리나무'를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17일 강원대병원에서 진행된 키즈오페라 '울려라 소리나무' 공연 모습

지난 17일 강원대병원에서 진행된 키즈오페라 '울려라 소리나무' 공연 모습


키즈오페라는 유명 오페라와 영화, 뮤지컬에 삽입된 명곡을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편곡해 재미있는 이야기와 함께 들려주는 어린이 맞춤형 공연으로, 투병중인 어린이와 가족들에게 음악을 통한 위로와 휴식을 선사하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 공연되는 오페라는 노래를 들려줘야 열매를 맺는 소리나무를 선물받은 꼬마요정이 노래를 불러줄 사람을 찾아 나서면서 벌어지는 내용이다. 관람하는 어린이들이 직접 참여해함께 노래를 부르는 시간도 마련됐다.

종근당 관계자는 “울려라 소리나무 공연이 아이들의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는데 작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공연 관람 기회가 비교적 적은 복지시설과 지방 소재 병원에서의 공연을 더욱 늘려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종근당은 2011년부터 매년 전국 병원 및 사회복지시설에서 찾아가는 오페라 공연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2014부터는 한국메세나협회와 협약을 맺고 그랜드 오페라단 및 노블아트오페라단과 함께 오페라를 통한 문화예술 나눔 사업을 벌이고 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