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창명, 응급실 찾아 소주 2병 마셨다고 진술했다는데…소속사는 “도주했다고? 말도 안돼”

최종수정 2016.05.18 08:53 기사입력 2016.05.18 08:53

댓글쓰기

이창명.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이창명.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방송인 이창명 측은 교통사고 후 응급실을 찾아 소주 2병을 마셨다고 진술했다는 보도 내용을 반박했다.

이창명 소속사 라인엔터테인먼트는 17일 보도자료에서 “경찰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응급실 진료 차트에 ‘이창명이 소주 2병을 마셨다는 기재가 있다’는 이야기를 경찰에게 들었다. 이를 근거로 음주운전 수치를 따진다고 통보 받았다”고 현재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지금까지 언론과 경찰은 음주사실을 숨기기 위해 응급실로 도주했다고 주장했다. 그런데 음주사실을 숨기기 위해 응급실로 도주했다는 것 자체가 상식에 맞지 않는다”면서 “음주사실을 숨기러 응급실에 간 이창명이 ‘소주 2병 마시고 운전했다’고 이야기했다는 것은 상식에 맞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소속사 측은 경찰 주장에 따르면 이창명이 술자리에서 '화요'라는 술을 마셨는데, 응급실 차트에는 ‘소주 2병’이라고 기재돼 있다고 들었다며 이는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같이 술자리에 참석했던 사람들도 이창명이 술을 마시지 않은 사실을 잘 알고 있다. 응급실 담당 직원들도 이창명에게 술냄새가 나지 않았다고 이야기한다”면서 다시금 음주운전 의혹을 부인했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