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부동산 투자이민지구' 겉돌아…투자유치 '전무'

최종수정 2016.05.17 11:01 기사입력 2016.05.17 11:01

댓글쓰기

파주 통일동산지구 개발 조감도

파주 통일동산지구 개발 조감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의정부)=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해외 투자 유치를 위해 지난해 도입한 '부동산 투자이민지구 제도'가 겉돌고 있다.

부동산 투자이민지구제는 5억원 이상을 투자하고, 5년 이상 유지할 경우 영주권을 주는 제도다. 경기도는 파주통일동산 지구 내 휴양콘도미니엄 부지를 지난해 11월 도내 최초로 부동산 투자이민지구로 지정하고 외국인 투자유치에 나섰다. 하지만 지금까지 외국인 투자 유치 실적은 전무한 상태다.
17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해 11월1일 파주시 탄현면 법흥리 일원 통일동산 지구(553만7000㎡) 내 휴양콘도미니엄 부지(29만8424㎡)를 '부동산 투자이민지구'로 지정했다.

도는 이 곳에 5억원 이상 투자하고 5년 이상 유지하는 외국인 투자자를 대상으로 영주자격을 주기로 했다. 이는 장기간 방치된 통일동산지구 내 휴양콘도미니엄 사업을 정상화하기 위한 포석이다. 도는 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경기북부 지역 체류관광거점 숙박시설 구축이란 두 마리 토끼를 잡을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제도 시행 6개월이 지나도록 이 곳에 투자를 한 외국인은 단 한 명도 없다. 이러다보니 휴양콘도미니엄 조성사업도 지구 지정 6개월 째 진척이 없다.
도 관계자는 "지난해 지구지정 이후 아직까지 외자유치 실적이 없다"며 "대림산업과 중국에서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지만 후보기업 정도만 선정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통일동산지구는 전체 553만7000㎡에 휴양콘도미니엄, 스포츠파크, 가족호텔, 워터파크 등 관광 휴양시설을 짓는 대형 프로젝트다. 정부가 지역 균형개발 및 평화ㆍ통일ㆍ화합을 상징하는 평화도시 및 관광지 조성을 목표로 1990년 국가계획상 '특정지역'으로 이 곳을 지정하면서 사업이 시작됐다.

이 중 휴양콘도미니엄 조성사업은 통일동산지구 내 1단계 사업이다. ㈜대림산업이 2007년 콘도미니엄 건립공사에 들어갔다. 하지만 리먼사태 등 부동산 경기 침체로 2009년 공사가 중단되면서 공정률이 33%에 그치고 있다.

이에 경기도는 지난해 5월 파주시, ㈜대림산업과 공동으로 사업 정상화를 위한 상호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법무부에 부동산 투자이민지구 지정을 건의했다. 이어 지난해 11월 지구 지정이 결정되고 ㈜대림산업이 1조원을 들여 이 곳에 31개 동 1265실 규모의 휴양콘도미니엄을 건설하기로 했다. 공사 완공시점은 2017년이다.

당시 경기도와 파주시는 외국인 대상 분양이 늘고 휴양콘도미니엄 사업 재개에 공동 참여 의사를 보였던 다수의 중국 투자기업으로부터 외자유치 등 자금 조달에 탄력을 받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피력했다.

특히 콘도미니엄 건립 재개로 2만3000여명의 고용유발 효과와 400억원의 세수 증가를 전망했다. 그러나 당초 기대와 외국인 투자유치가 헛돌면서 통일동산지구 내 콘도미니엄 조성사업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