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S엠트론, 테슬라 전기차배터리용 동박 공급

최종수정 2016.05.16 08:30 기사입력 2016.05.16 08:30

댓글쓰기

일본 파나소닉에 공급돼 테슬라 전기차 및 IT용 리튬이온전지에 적용되는 LS엠트론 전지용 동박.

일본 파나소닉에 공급돼 테슬라 전기차 및 IT용 리튬이온전지에 적용되는 LS엠트론 전지용 동박.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LS 엠트론이 테슬라 전기차용 배터리를 만드는 파나소닉에 전지용 동박을 공급한다. 전지용 동박은 리튬이온전지(배터리)의 핵심소재로, 음극 집전체 역할을 하는 두께 10마이크로미터(㎛) 이하의 얇은 동박(Copper Foil)을 말한다.

16일 LS엠트론은 최근 파나소닉으로부터 전지용 동박 인증 심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LS엠트론은 지난 2013년 파나소닉으로부터 신규 제품 개발 의뢰를 받았다. 이후 3년간 전기차용 리튬이온전지에 최적화된 전지용 동박을 개발했다. 이달 초부터는 전지용 동박 초도 물량을 공급했다.

테슬라 전기차용 전지용 동박의 경우, 품질 요구 수준이 까다롭다. 현재 세계적으로 LS엠트론과 일본의 니폰덴카이 2개 기업만 파나소닉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LS엠트론 전지용 동박은 테슬라가 현재 판매 중인 전기차 모델S, 모델X를 포함해 모델3와 같은 전기차에도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모델3는 최근 사전예약 주문만 40만대 이상을 기록하며 지난해 테슬라의 전기차 판매량(5만654대)을 8배 정도 웃돌았다.

지난해 전기차용 리튬이온전지 시장 세계 1위 기업인 파나소닉은 미국 테슬라의 전기차용 리튬이온전지를 100% 공급하고 있다. 파나소닉과 테슬라가 함께 투자해 올 하반기 가동 예정인 리튬이온전지 전용공장 기가팩토리의 2020년 리튬이온전지 예상 생산량은 총 50GWh(기가와트아워)로, 이는 2013년 전세계 생산량 48GWh(기가와트아워)를 넘어서는 양이다.
LS엠트론 CF사업부장인 김영태 상무는 "LS엠트론은 2010년부터 파나소닉에 전지용 동박을 공급한 이래 최고의 품질과 납기 대응으로 매년 50% 이상의 판매 신장을 이뤘다"며 "테슬라 전기차에도 적용되면서 본격적인 수주물량 확대가 전망되고 있다”고 밝혔다.

LS엠트론은 6마이크로미터(㎛) 두께의 전지용 동박을 세계 최초로 양산했고, 4㎛ 두께의 전지용 동박 제조에 성공하는 등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제품공급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전기차 시장의 폭발적인 성장과 IT기기 및 ESS용 리튬이온전지 확대에 따라 한국, 일본, 중국 등의 글로벌 리튬이온전지 업체로부터 전지용 동박 주문량이 급증하고 있으며, 생산라인을 풀가동하고 있다.

LS엠트론 이광원 사장은 "글로벌 고객들을 감동시키는 세계 1등 제품으로 전지용 동박 시장을 계속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