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작은 장례 문화로 바꿉시다"

최종수정 2016.05.15 21:42 기사입력 2016.05.15 21:42

댓글쓰기

서대문구, 13일 직원 정례조례 통해 장례문화 변화 특강 가져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가 지난 13일 오전 8시 구청 대강당에서 ‘작은 장례 문화 확산’을 주제로 2/4분기 직원 정례 조례를 가졌다.

변성식 한국골든에이지포럼 전문위원은 특강을 통해 “영정사진 띠, 상주 완장과 리본, 삼베수의, 일본풍 제단 꽃장식 등 일제와 일본의 장례문화가 상술과 맞물려 고비용, 형식적 장례식의 한 원인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서대문구 장례문화 인식개선추진단’ 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는 변 전문위원은 “고인을 기억하고 추모해야 할 장례식이 자손들의 사회적 위상을 과시하는 장으로 변질되고 있는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직원 조례

직원 조례


변 위원은 “화장률이 80%에 이르는 현실 가운데 수의는 평소 고인이 아끼던 옷으로 바꾸고 관도 친환경적이고 저렴한 것으로 사용하는 일부터 작은 작례 문화를 시작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석진 구청장은 “서대문구 동 복지허브화가 전국의 변화를 선도했듯이 장례 문화 개선을 위한 서대문구의 노력이 큰 변화를 일으키는 작은 씨앗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대문구는 소박한 장례문화 정착을 위해 올해 3월 ‘장례문화 인식개선 추진단’을 구성, ‘작은 장례 실천 서약서 작성 운동’과 ‘장례 문화 주민 인식 개선을 위한 강연’ 등을 진행하고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