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대호 역전포’ SEA, OAK전 9-8 승(종합)

최종수정 2016.05.05 07:57 기사입력 2016.05.05 07:57

댓글쓰기

이대호[사진=김현민 기자]

이대호[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김세영 기자]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가 역전 투런 홈런을 포함해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첫 멀티홈런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대호는 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O.co 콜리세움에서 열린 2016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와의 원정경기에서 8번 1루수로 선발 출전해 6회초와 7회초 연타석 홈런을 때렸다. 이날 이대호는 4타수 2안타(2홈런) 1볼넷 3타점으로 시즌 타율을 0.281로 끌어올렸다.

이대호는 앞서 3회초 첫 타석에서 2루수 실책으로 1루를 밟았지만, 득점을 올리진 못했다. 0-2로 지고 있던 5회초 두 번째 타석에선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이날 시애틀은 5회말까지 4-8로 지고 있었다. 특히 5회말에는 연속 4안타와 실책이 겹치면서 대거 6실점했다.

그러나 이후 이대호는 홈런 두 개로 팀 역전승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곧바로 6회초 1사 주자 없이 타석에 들어서 오클랜드의 두 번째 투수 라이언 덜의 초구를 받아쳐 가운데 담장을 넘겼다. 지난달 14일 텍사스 전에서 홈런을 친 후 21일 만에 나온 홈런(시즌 3호).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이대호는 7-8로 지고 있던 7회초 2사 2루에서 상대투수 존 액스포드의 5구째 패스트볼을 받아쳐 좌월 투런 홈런(시즌 4호)을 때렸다. 9-8로 역전시키는 결승 홈런이었다. 마지막 9회초 무사 주자 2, 3루 기회에선 볼넷으로 출루했다.
최종 9-8로 승리한 시애틀은 최근 3연승이자 오클랜드 원정시리즈 3연전을 모두 승리로 장식했다. 시즌전적 16승11패로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1위를 유지했다.


김세영 기자 ksy123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